•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동휠체어 성능 제각각’…소비자원·식약처, 6개 제품 시험·평가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9.7℃

베이징 14℃

자카르타 26.4℃

‘전동휠체어 성능 제각각’…소비자원·식약처, 6개 제품 시험·평가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동휠체어 사진
전동휠체어 / 제공=한국소비자원
장애인과 고령자들이 많이 쓰는 전동휠체어가 베터리 성능 등에서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판매실적 상위 전동휠체어 6개 업체의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대상 제품은 거봉(모델명 GK11-ECO), 로보메디(RW-300), 아이디에스엘티디(KP-31),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B400 KV Power Wheelchair), 이지무브(P12SXL), 케어라인(나래210)이다.

시험 결과 배터리 성능은 로보메디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나머지 5개 제품은 ‘보통’으로 평가됐다. 제품별 충전 시간은 7.5∼10시간, 무게는 87.5∼112.8kg으로 조사됐다.

주행 편리성은 직진 유지성 항목에서는 4개 제품(거봉·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이지무브케어라인)이 ‘상대적 우수’, 나머지 2개 제품은 ‘양호’ 평가를 받았다. 회전 후 직진성 항목에서는 3개 제품(거봉·아이디에스 엘티디·이지무브)이 ‘상대적 우수’, 나머지 3개 제품은 ‘양호’로 평가됐다.

장애물 오름, 경사로에서의 안정성, 최대속도 등의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의료기기 기준규격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모든 제품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었다”면서 “주행 편리성과 배터리 성능 등을 고려해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