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AI’에 방점 둔 윤성로 4차위 위원장 “타다, 혁신 기술…정부 노력 필요”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AI’에 방점 둔 윤성로 4차위 위원장 “타다, 혁신 기술…정부 노력 필요”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성로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장예림 기자
윤성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AI 대중화에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규제 혁신’을 강조하며 이날 ‘무죄 선고’를 받은 타다에 대해서 “타다는 혁신 기술이다.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윤성로 4차위 위원장은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4차위는 올해부터 AI 범국가위원회 역할을 부여받은 만큼 AI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AI 대중화를 위해 힘 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위원장은 “AI 기술이 인터넷처럼 원하는 사람 누구나 접근 가능하고, 활용가능한 기술(AI for everyone)이 되어야 사회 전반에 긍정적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AI에 대한 국민 전반의 리터러시를 높이고, AI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접근성을 높여 누구나 손쉽게 AI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4차위의 역할 중 하나로 지난해 말 정부가 발표한 ‘AI 국가전략’을 꼽으며 “AI 기술 매진이 아니라 일반 국민과 여러 산업을 위해 지금까지 닦아온 데이터, 네트워크 토대 위에서 구체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의 역기능 방지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윤 위원장은 “AI 윤리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근본적인 고찰과 고민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규범과 제도를 선제적으로 고민하고, 사회적 수용성과 신뢰를 높여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위원장은 ‘규제 혁신’ 또한 강조하며 “연구자로서 혁신은 존재 자체”라고 말했다.

그는 “규제의 차이가 기술력의 차이를 만든다”며 “혁신의 규제가 아닌 규제의 혁신을 추구하겠다. 뛰어난 한국의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기업들이 혁신적인 도전과 시도를 마음껏 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찾아가는 규제 발굴’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각 분야별 전문가인 4차위 민간위원들에게 산업현장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규제개선 과제를 발굴하는 역할을 부여하여, 규제개선을 위한 민관 소통채널로서의 4차위의 역할을 확고히 다져나가겠다”며 “차위의 트레이드마크인 ‘규제·제도 혁신 해커톤’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4차위 내에 ‘규제개선팀’을 신설하고, 해커톤의 결과가 실질적 규제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불법 딱지를 떼고 합법적 렌트카 서비스로 인정 받은 ‘타다’에 대해서도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다. 윤 위원장은 “(타다는)혁신 기술이었고 (타다를 둘러싼 갈등은)혁신 기술이 제도권에 편입되기 위한 노력이었다고 본다. (택시 업계 등과) 상생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에 각고의 노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은 우리를 포함한 모든 국가들에게 큰 도전이자 기회”라며 “4차 산업혁명이 불안한 미래가 아닌, 누구나 원하는 따듯한 미래가 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의 의견을 모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