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훈, 총선 불출마…“작은 논란조차 당에 누 끼칠 수 있어”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이훈, 총선 불출마…“작은 논란조차 당에 누 끼칠 수 있어”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6회 아시아투데이 에너지 혁신 포럼
제6회 아시아투데이 에너지 혁신 포럼‘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저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먼저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금천 주민들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리며 더 이상 기대를 받들 수 없게 되어 한없이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억울하고 속상하지만, 저에 대한 작은 논란조차 본의 아니게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저의 불출마 결정이 여러분이 모두가 함께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나아가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는데 보탬이 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말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이 의원은 서울 금천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으며, 사생활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정밀심사 대상에 올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