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오롱플라스틱, 지난해 영업익 반타작… 올해 유럽·미주 판매 기대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3.7℃

베이징 9.6℃

자카르타 27.4℃

코오롱플라스틱, 지난해 영업익 반타작… 올해 유럽·미주 판매 기대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sss
코오롱플라스틱 연간 실적 및 이익률./제공=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은 19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19년 연간 매출액 3302억원, 영업이익 103억원, 당기순이익 5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2.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6.8%, 56.1% 감소한 수치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해 POM 설비증설 이후 판매다각화를 통해 매출액이 올랐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내 수요가 둔화됐고 사업확장을 위한 마케팅 비용과 정기보수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해 수익성이 낮아졌다. 올해는 유럽과 미주지역에서 판매가 늘어나면서 영업환경이 개선돼 수익성이 점차 회복될 예정이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원료가격 약세가 판매가에 반영되면서 수익성이 낮아졌고, 재고자산 처분손실과 같은 일회성 비용으로 8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4분기 당기순이익은 영업 외 부분에서 환차손규모가 축소되고 합작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실적이 개선돼 지분법이익반영으로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주요 수요처인 자동차산업이 양적 성장의 한계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생산 차질 등으로 부진을 겪고 있으나, 글로벌 자동차사들이 전기차 등 차세대 자동차 수요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고부가시장으로 진입하기 위한 신규 고객사 발굴과 연구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코오롱플라스틱은 2019년 배당성향 46%, 시가배당률 1.6% 수준으로 한 주당 70원의 현금 배당을 실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