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진핑의 시자쥔 코로나 박멸 위해 필사의 노력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4.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0.4℃

시진핑의 시자쥔 코로나 박멸 위해 필사의 노력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2. 19. 2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똘똘 뭉쳐 시진핑 보위전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로 인해 중국 내에서 가장 괴로워질 사람은 누가 뭐래도 최고 지도자라고 해야 한다. 바로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주인공이 된다는 얘기가 된다. 사실 그럴 수밖에 없다. 최고 지도자의 입장에서 국민들이 역병에 속수무책으로 희생되는 것을 보는 게 심사가 편할 리가 없을 테니 말이다.

시자쥔
시진핑 중국 총서기 겸 주석이 지난 2017년 3월 양회 때 입장하는 모습이다. 박수 치는 당정 고위 관리들 상당수는 시자쥔이라고 해야 한다./제공=신화(新華)통신.
더구나 사태가 장기화되면 그의 정치적 리더십도 흔들거리게 된다. 이래 저래 괴로운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도 민심이 상당히 이반돼 현재 그의 입장은 상당히 난처하게 돼 있다. 자칫 하면 확고하기만 했던 정치적 위상도 크게 상처를 받지 말라는 법이 없다. 이에 이른바 시자쥔(習家軍)으로 불리는 측근들이 이심전심으로 대동단결, 전면에 적극 나서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마디로 그를 보위하기 위해 코로나19 박멸에 두 팔을 걷어붙인 채 나섰다고 보면 될 듯하다.

중국 권부(權府)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우선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꼽을 수 있다. 측근들 중 최고위직인 좌장답게 민심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상황이 최악을 향해 흘러가지 않도록 백방의 노력을 다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심지어 3월 초에 열리는 양회(兩會·전인대와 자문기구에 해당하는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개최까지 연기하는 초강수를 시 총서기 겸 주석에 건의하기도 했다는 것이 외신의 전언이다.

상하이(上海) 시장으로 근무하다 13일 전격적으로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으로 이동한 잉융(應勇) 서기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현지에 부임하자마자 쾌도난마식으로 역병과의 전쟁을 밀어붙이고 있다. 또 다른 측근인 천이신(陳一新) 중앙정법위원회 비서장 역시 다르지 않다. 사태 수습을 위해 급조된 태스크포스의 부조장으로 현장에 급파돼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외에도 이른바 ‘시 총서기 겸 주석 구하기’에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시자쥔의 멤버들은 많다. 리수레이(李書磊) 중앙기율검사위 부서기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사정 담당 기관의 2인자답게 ‘역병과의 인민전쟁’ 승리를 위해 막후에서 힘을 보태고 있다. 전의를 불태우지 않거나 상황을 어렵게 만드는 당정 관리들이 적발될 경우 인정사정 없이 사정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 후베이성과 우한(武漢)의 서기였던 장차오량(蔣超良)과 마궈창(馬國强)의 경질이 그의 주장에 의해 관철됐다는 말이 나돌고 있는 것을 보면 진짜 그렇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현재 코로나19는 당분간 더 창궐할 가능성이 높다. 아무리 빨라도 3월 이전에는 사태가 해결될 것 같지 않아 보인다. 시자쥔의 ‘시 총서기 겸 주석 구하기’ 역시 자연스럽게 더욱 그 강도를 높여갈 수밖에 없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