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당내 잡음, 큰 소음 될 수 있다…아름다운 경쟁해야”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1.1℃

베이징 18.1℃

자카르타 28℃

황교안 “당내 잡음, 큰 소음 될 수 있다…아름다운 경쟁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YONHAP NO-1769>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당내에서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들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의 분열과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 저부터 조심하고 또 유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이언주 의원의 ‘부산 전략공천’ 논란을 둘러싼 당내 잡음이 이어지는 데다, 전날 유승민 의원이 이혜훈 의원에게 공관위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아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밝혀져 파장이 일면서 내부 균열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통합의 의미를 늘 되새겨야 한다. 선거에서 상대 정당 후보자와의 경쟁은 물론이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다”면서 “총선 압승이라고 하는 최종 목표 앞에서 우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경쟁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추가된 것과 관련해선 “‘머지않아서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 등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며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경제 위기의 근본 원인은 전염병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 지난 3년간 행한 사회주의 경제실험 때문”이라며 “지금 같은 모습으론 경제 살리기가 절대 불가능하다. 더한 불안과 침체가 우리 경제를 뒤덮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회의장에는 바른미래당에서 제명돼 통합당에 입당한 김중로 의원이 참석해 인사했다. 황 대표는 “입당을 환영한다”며 당 상징색인 핑크색 점퍼를 김 의원에게 입혀주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