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효상 “서울 강북 험지 출마”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9℃

베이징 14℃

자카르타 27℃

강효상 “서울 강북 험지 출마”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성윤 중앙지검장 고발하는 강효상 의원<YONHAP NO-4408>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30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직무유기, 공무상비밀누설 등을 주장하는 고발장 제출 및 감찰조사 의뢰서를 접수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들어서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은 20일 “망국의 길에 접어드는 위험 속에서 상대적으로 우리 당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제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면서 “지금까지 대구에서 일군 모든 기반을 내려놓고 서울 강북의 험지에 출마하려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겸허히 따르겠다”면서 “대구 공천이라는 프리미엄을 내려두고 최전선인 서울에서 여당 지역구를 한 곳이라도 더 탈환하기 위해 선봉대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으로 20대 총선에서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강 의원은 대구 달서병 지역구의 당협위원장을 지냈고, 이번 총선에서도 이곳에 공천을 신청했다.

강 의원은 “황교안 대표도 종로로 나서며 솔선수범했다”면서 “이미 한번 당의 신임을 받은 현역 비례대표 의원 역시 스스로 험지로 나가서 우리 당 전체 승리의 밀알이 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인 줄 안다”고 했다.

강 의원은 구체적인 출마 지역구에 대해선 “여러분들과 상의 중”이라고만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