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시작 단계…대응체계 강화”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0.8℃

베이징 7.4℃

자카르타 27.6℃

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시작 단계…대응체계 강화”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괄편집_CKSI1535-1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제공=보건복지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고 보고 방역대응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전파로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해외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사회의 감염전파가 동시에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로 판단되는 만큼 검역을 중심으로 한 해외유입의 차단과 조기발견 노력은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 전파 대응책을 강화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를 조기에 발견해 감염전파를 차단하는 한편, 최대한 경증 상태에서 확진환자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자들이 안정적인 상태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충분한 격리치료병상과 의료인력을 확보해, 발생할 수 있는 중증환자에 대해서는 더 세심하게 치료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에 대해서 이전부터 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에 대처하기 위한 지역사회 대응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었다”며 “오늘부터 진단검사 대상이 확대되고 격리병상을 확충하기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의 지정도 시도별로 함께 조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31번 환자가 발생한 이후 19일부터 대구와 경북지역에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대부분은 교회 예배당(신천지 대규교회) 내에서 매개돼 발생하고 있으며, 그간 사례와 비교해 전파력이 높아 향후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대구시에 즉각대응팀 18명, 중수본 6명 등을 현지 파견해 대구시와 협력해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 또한 행안부 등 관계부처 28명 내외로 구성된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역 내 진단검사 수요 증가에 따라 선별진료소 8개를 추가하는 중이며, 공중보건의사 24명도 20일 교육 후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또한 신천지 교단의 협조를 받아 교인들이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