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 수상 계기로 25개국 재외문화원서 ‘한국영화 특별행사’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8.4℃

베이징 9.4℃

자카르타 26.2℃

‘기생충’ 수상 계기로 25개국 재외문화원서 ‘한국영화 특별행사’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은 25개국 재외문화원·홍보관에 예산을 추가로 지원해 올해 상반기 ‘한국영화 특별행사’를 집중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베트남에선 지난 17일부터 현지 100여 개 상영관에서 ‘기생충’을 재개봉했고, 브라질에선 200개 이상의 상영관에서 ‘기생충’을 상영 중이다.

문체부는 이 같은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하는 데 힘을 쏟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영화 상영과 함께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연계하기로 했다.

미국 문화원에선 ‘한국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s)’과 함께 현지 전문가 초청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브라질 문화원은 ‘호-호(Ho-Ho) 특별 상영회’를, 이탈리아 문화원은 현지 영화제와 연계한 한국영화 특별 상영회를 연다. 필리핀과 홍콩 문화원에선 한국 문화체험 행사를 열어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 만들기 등을 진행한다.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마련한 ‘한국영화산업 발전계획’의 실행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영화 인재 양성을 위해 봉준호 감독 등을 배출한 한국영화아카데미의 교육 과정과 인원을 확대하고 제작비 지원금을 늘리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를 위해 관련 예산을 지난해(8억5000만원)의 6배 이상인 53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독립예술영화를 지원하는 영화발전기금 예산은 140억원으로 지난해(94억5000만원)보다 48% 이상 확대했다. 중소영화제작사를 위한 160억원 규모의 ‘강소제작사 육성펀드’를 올해 모태펀드 영화계정에 신설한다. ‘한-아세안 영화기구’ 설립 의지와 교류계획을 구체화하고 한국영화의 해외 진출과 교류를 적극 추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