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말레이시아서 7주 동안 뎅기열 환자 2만1000명…24명 사망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2.4℃

베이징 7.4℃

자카르타 27.8℃

말레이시아서 7주 동안 뎅기열 환자 2만1000명…24명 사망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말레이시아에서 올해 들어 7주 동안 뎅기열 환자가 2만1190명이 발생하고 이 가운데 24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말레이시아 보건부 국가위기대응센터(CPRC)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말레이반도 서남부의 셀랑고르주에서 발생한 뎅기열 환자가 1만3018명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와 행정수도인 쿠알라룸푸르·푸트라자야 1651명, 조호르주 1634명, 사바주 1175명 등의 순이었다.

뎅기열은 숲모기에 물려 감염되고 주요 증상은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이 있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사망률은 20%에 이른다.

현지 매체들은 “온 세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뎅기열도 비상이다”면서 “사망자가 벌써 24명이나 나왔다”고 보도했다.

뎅기열은 예방이 최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한 두통과 고열, 피부발진,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각 병원에 가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한편 말레이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2명이며 이 가운데 15명이 완치돼 퇴원하고 7명이 남아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