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부 결속 다지기 나선 윤석열…‘광주 방문’ 옛 대검 참모진 격려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내부 결속 다지기 나선 윤석열…‘광주 방문’ 옛 대검 참모진 격려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옛 대검 참모진 노정연·박찬호 검사장 등 만찬…지방 순시 통해 '힘 실어주기'
일선 검사들 만나 '소통'…수사·기소 분리 등 어수선한 시기 기강 확립 포석
광주지검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광주고등·지방검찰청을 찾아 문찬석 광주지검장(왼쪽)과 악수하고 있다./연합
법무부의 수사·기소 분리 추진 방안으로 검찰 내부에서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지방검찰청 순시를 통해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

윤 총장이 지방 검찰청 순시에 나선 것은 지난 13일 부산고등·지방검찰청 방문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윤 총장은 20일 광주 고등·지방검찰청을 방문해 박성진 광주고검장과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만난 뒤, 간담회를 통해 일선 검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후 노정연 전주지검장과 박찬호 제주지검장 등 대검찰청 옛 참모진과도 합류해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만찬 자리에는 광주지검 소속 4개 지청장들과 전주지검 소속 3개 지청장들도 함께하기로 했다.

노 지검장과 박 지검장은 윤 총장과 함께 대검에서 호흡을 맞추면서 참모 역할을 하다가 좌천성 인사로 뿔뿔이 흩어진 인물들이다.

앞서 윤 총장은 부산고·지검을 방문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와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로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을 지휘했던 신자용 부산지검 동부지청장을 만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윤 총장이 좌천성 인사로 지방에 내려간 옛 참모진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순시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법조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차장검사 출신 A변호사는 “총장이 지방을 방문해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하는 등 소통을 활발하게 하면, 기강이 서는 분위기가 형성된다”며 “특히 요즘처럼 어수선한 시기에 총장의 지방 순시는 자신을 구심점으로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무언의 메시지 기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