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軍 첫 코로나19 확진자 나와(종합)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9.8℃

베이징 13.6℃

자카르타 27.2℃

軍 첫 코로나19 확진자 나와(종합)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 근무 해군병사...휴가중 고향 대구 방문
대구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공군 주력 F-15K 작전차질도 우려
체온측정 필수<YONHAP NO-2978>
지난 1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78기 사관생도 입학식에 참석한 방문객들이 부대 입구 검역소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현역 군인 중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나왔다.

이날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휴가 중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던 20대 해군 병사가 코로나19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병사의 근무지는 제주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9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하자 대구·영천 지역 부대 장병의 외출·외박·면회를 통제하고 이 지역 부대 장병과 거주자의 휴가를 연기 한 바 있다.

아울러 20일 국군간호사관학교 입학식과 21일 육군사관학교·육군3사관학교 입학식을 가조 초청 없이 부대 자체 행사로 치르기로 했다.

한편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대구지역에는 육군2작전사령부와 공군11전투비행단 등 주요 작전부대들이 자리잡고 있다.

특히 공군11전투비행단은 공군의 주력전투기인 F-15K를 운용하는 유일한 비행단이어서 자칫 부대내 전파가 이뤄질 경우 군 전력운영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