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2일부터 군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5.5℃

베이징 14.5℃

자카르타 31.8℃

22일부터 군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22: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양성반응 장병 발생에 국방부 장관 주재 대책회의 소집
정경두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20일 밤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소집해 군내 코로나19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제공=국방부
오는 22일부터 전군(全軍) 장병들의 휴가와 외출·외박은 물론 면회도 통제된다.

국방부는 20일 오후 9시 정경두 장관 주재로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욱 육군참모총장 등 각군 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직위자들이 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제주 해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양성반응자가 발생함에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다.

회의에서 정 장관은 “코로나19가 군 내부에 확산되지 않도록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한 가운데, 특단의 방역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또 정 장관은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안정적으로 부대를 지휘하면서 군사대비태세 유지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방부는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는 각 군의 건의를 받아 정 장관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역 전 휴가나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국방부는 “1차 코로나19 검사결과 양성이 확인된 제주 해군부대 병사는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이라며 “해당 부대는 접촉자를 확인하고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이라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