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크로스 김혁건,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장애 판정받아…“기적은 우리 마음 안에”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1.9℃

베이징 16.8℃

자카르타 30.2℃

더크로스 김혁건,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장애 판정받아…“기적은 우리 마음 안에”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0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크로스 김혁건 SNS
더크로스 김혁건이 '슈가맨3'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혁건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저의 유일한 히트곡인 'Don't Cry'를 부를 수 있게 돼 꿈만 같다"며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해 예전 노래를 다시 부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다시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서울대학교 로봇융합기술원 방영봉 교수님과 이하 연구원들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기적은 멀리에 있지 않고 우리 마음 안에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김혁건은 이날 방송된 JTBC '슈가맨3'에 출연했다.

김혁건은 휠체어를 타고 무대에 등장해 17년 전 발표한 'Don't Cry'를 열창했다.

김혁건은 "저는 사지 마비 장애라 어깨 밑으로 감각이 없다. 복식 호흡이 안 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말하는데도 지장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현재 병원에서 복식 호흡 보조 장치를 만들어줬고, 그 기계를 통해 다시 노래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언젠가 옛날처럼 'Don't Cry'를 완벽하게 부를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또한 김혁건은 "17년 만에 친구 이시하랑 가팅 노래를 부르니까 감격스럽다"며 울먹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