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코로나 영향 하락 출발…장중 2160대로 후퇴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7℃

자카르타 27.4℃

코스피, 코로나 영향 하락 출발…장중 2160대로 후퇴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코스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영향으로 하락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13포인트(0.78%) 내린 2,178.37을 기록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9.85포인트(1.36%) 내린 2,165.65에서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61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380억원, 개인은 224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1.33%), 삼성물산[(-1.30%), 삼성바이오로직스(-1.10%), SK하이닉스(-0.96%), LG화학(-0.95%), 현대모비스(-0.87%), 셀트리온(-0.84%), 현대차(-0.77%) 등이 약세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1.62%), 전기·전자(-1.33%), 건설업(-1.22%), 금융업(-1.20%), 증권(-1.13%), 제조업(-1.12%), 화학(-1.03%), 유통업(-1.03%) 등이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3포인트(0.49%) 내린 678.33을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이 99억원, 개인이 86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19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은 CJ ENM(-1.54%),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50%), 에코프로비엠(-1.42%), 에이치엘비(-1.13%) 등이 하락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