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훈처, 대구에서 계획된 ‘2·28민주운동 기념식’ 취소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4.9℃

베이징 25.1℃

자카르타 30.4℃

보훈처, 대구에서 계획된 ‘2·28민주운동 기념식’ 취소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128093040
국가보훈처는 오는 28일 대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60주년 2·28민주운동기념식’을 취소한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른 조치다.

기념식은 1960년 대구지역 학생들이 독재와 부정선거에 맞섰던 2·28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행사로, 당초 오는 28일 대구 중구 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보훈처는 “당초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참석 규모를 축소하고 방역조치를 마련해 (행사를) 준비 중에 있었다”며 “확진자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관계기관 및 지역사회 여론을 반영해 행사를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훈처는 이번 기념식 취소와 별도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초석이 된 2·28민주운동을 알리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국민들에게 민주정신의 의미와 가치를 알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