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선거연대 요구 거부…“국민께 약속한 그 길 가겠다”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안철수, 선거연대 요구 거부…“국민께 약속한 그 길 가겠다”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 참석하는 안철수<YONHAP NO-1906>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21일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면서 미래통합당과의 4·15 총선 ‘반문(反文) 선거연대’를 거부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 회의에서 “실용적 중도 정치의 길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를 위한 옳은 길이기에 가려고 하는 것이다. 저의 이러한 신념과 노선에 많은 분이 함께해주면서도 한편으로는 반문 선거연대 필요성을 제기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안철수계 의원들은 지난 19일 안 위원장과 만찬을 함께하며 이러한 선거연대를 제안했고, 안 위원장에게 이날까지 공식 입장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위원장은 “그분들의 현실적 고민을 이해한다.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자는 반문연대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렇지만 최악이라는 20대 국회가 그대로 다음 국회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싸움만 하는 진영정치가 아니라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실용정치로 전환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자 반드시 가야 할 개혁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즉생의 각오로 우리나라를 붙잡고 있는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꺼운 벽을 뚫어보겠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일부 안철수계 의원들의 통합당 개별 입당 추진에 대해 “안타깝지만, 현실적 상황과 판단에 따른 한분 한분의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이 어떤 길을 가시든지 응원하고, 다시 개혁의 큰길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저는 이미 이러한 저의 뜻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