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통합당 과방위원들 “네이버, 꼼수 부리지 말고 실검 즉시 폐지하라”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4.7℃

베이징 3℃

자카르타 28.2℃

미래통합당 과방위원들 “네이버, 꼼수 부리지 말고 실검 즉시 폐지하라”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과방위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오는 4월 총선 기간 중 실검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는 국내 최대 포털 기업 ‘네이버’에 “꼼수부리지 말고 실시간 검색 즉시 폐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소속 김성태, 박대출, 박성중, 송희경, 윤상직, 정용기, 최연혜 국회의원은 이 같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은 “네이버가 선거 기간 동안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것은 본질을 외면한 채 직면한 위기만 벗어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여론 반영이 아닌 여론 조작으로 바뀐지 오래지만, 네이버 측은 표현의 자유를 들어 매크로 조작 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 유튜버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조작에 대해 직접 실험을 하며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조작이 얼마나 쉬운지 증명하기도 했다”며 “자사 서비스에 대한 조작이 일상화가 되고 있는데 고작 총선 기간에만 운영을 중단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기에 불과하다. 조국 사태나 코로나19 사태에서 보듯이 각종 유언비어를 통해 정치적으로 갈등만 유발하며 사회 전체의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21대 총선은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고, 정당 간 온라인 여론전도 실시간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카카오의 경우 다음의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폐지를 선언했으며, 구글도 실시간이 아닌 지난 검색어에 대한 트렌드만 확인할 수 있도록 제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들은 “네이버는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영구히 폐지하거나 매크로 조작 금지법 처리에 협조하라”면서 “더불어민주당도 이미 지난 법안소위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한 매크로 조작 금지법을 조속하게 통과시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총선 유불리를 따져가며 말 바꾸기를 하지 말고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라”며 “선거 승리만을 위해 민생법안 처리를 포기한다면 국민들의 심판이 어디로 향할지 명백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