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10명 중 8명이 숲 방문, 등산과 자연휴양림 가장 선호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0.8℃

베이징 7.4℃

자카르타 27.6℃

산림청, 10명 중 8명이 숲 방문, 등산과 자연휴양림 가장 선호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농 산림청3
대전 이상선 기자 =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국민은 휴양과 건강을 위해 등산 활동과 자연 풍경 감상을 주로 하고 자연휴양림 이용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은 산림복지서비스 기반 마련 및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2019 국민 산림 휴양·복지 활동 실태조사’ 결과 국민 10명중 8명 일상적으로 숲 방문해 등산과 자연휴양림을 가장 선호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만 19세 이상 국민 1만183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1대 1 대인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일상적(4시간 이내)으로 산림(숲)을 방문하고 10명 중 6명은 당일(4시간 이상) 또는 숙박형 활동으로 산림(숲)을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상형 활동을 경험한 국민은 81.1%, 당일형·숙박형 활동을 경험한 국민은 63.6%로 나타났고 일상적(4시간 이내) 활동으로 등산·산책을 가장 선호하고, 당일형(4시간 이상)·숙박형으로는 등산과 자연풍경 감상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형(4시간 이내)과 당일형(4시간 이상) 활동은 ‘등산과 산책’이 가장 높고, 숙박형 활동은 ‘자연풍경 감상’과 ‘캠핑’, ‘명소탐방’ 순으로 조사됐고, 일상형은 ‘운동과 건강(50.6%),’ ‘휴양과 휴식(40.6%)’, 당일형은 ‘휴양·휴식(55.6%)’, 숙박형은 ‘휴양·휴식(72.5%)’으로 활동의 주된 목적이 ‘휴양·휴식을 취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일관적으로 높았다.

봄·가을에는 ‘등산’과 ‘자연풍경 감상’, 여름에는 ‘캠핑’과 ‘자연풍경 감상’, 겨울에는 ‘스키’와 ‘자연풍경 감상’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4.7회 활동에 참여했고 1인당 평균 4.3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동반 인원은 4.5인 이상으로 4인 가족보다 많아 가족·친지와 함께 산림(숲)을 방문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형은 ‘가족·친지(37.6%)’, ‘혼자의 경우(28.7)’, 당일형과 숙박형은 ‘가족·친지’ 다음으로 ‘친구·연인’, ‘혼자서’, ‘친목·동우회’가 활동의 주요 동반자로 조사됐다.

향후 활동 의향 질문에 국민 10명 중 약 8명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으며 ‘자연휴양림(94.7%)’을 가장 선호했다.

활동 관련 시설의 인지도와 이용 경험·의향 등을 묻는 응답에서는 자연휴양림이 가장 높았고 산림욕장, 숲길, 숲속야영장 순으로 응답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은 “앞으로 산림휴양·복지 활동 수요가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산림휴양·복지 활동 조사를 매년 실시하겠다”며 “다양한 산림휴양·복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