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국민카드, 개인 간 중고차 결제서비스 8월 출시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0.8℃

베이징 7.4℃

자카르타 27.6℃

KB국민카드, 개인 간 중고차 결제서비스 8월 출시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카드CI
개인 간 중고차 거래 시장에서 카드로도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현금결제만 가능했다. 이에 따라 결제 편리성과 안정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KB국민카드는 개인 간 중고차 거래 시 결제 플랫폼 통해 신용카드 결제, 차량 정보 조회, 정비사 동행 차량 점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간 중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를 오는 8월부터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개인 판매자에 신용카드 가맹점에 준하는 지위를 부여해 신용카드로 중고차 직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차량 거래대금은 지급보증(에스크로) 방식으로 지급해 거래 안정성을 높였다. 현행 영세 가맹점 수준인 1%의 이용 수수료를 구매자와 판매자가 각각 0.5%씩 부담해 카드 결제에 따른 수수료 부담도 줄였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가 시행되면 연간 70만대 수준으로 전체 중고차 시장의 20%가량을 차지하는 개인 간 중고차 직거래의 안정성과 편의성이 한 층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고차 거래 시장의 성장과 직거래장터·인터넷카페 등을 통한 중고차 거래 방식의 다양화 추세에 맞춰 KB캐피탈의 ‘KB차차차’ 등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KB금융그룹 차원의 중고차 금융 관련 다양한 시너지 상품과 서비스를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카드는 이번 ‘개인간 종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 외에 지난해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 받은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 가맹점 매출대금 신속 지급 서비스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 온라인 안심결제 서비스 △신용카드 가맹점 정보 기반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도 하반기 내놓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