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주 첫 코로나 확진 부부중 남편직업 ‘택시 운전사’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청주 첫 코로나 확진 부부중 남편직업 ‘택시 운전사’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2.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주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진된 부부 중 남편의 직업이 택시 운전사로 확인 됐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씨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개인택시 운전사로 확인됐다.

충북도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는 A씨가 19∼20일에도 운행한 사실을 확인하고, 택시 내 신용카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을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부인 B(35)씨는 전업주부다.

충북도는 또 이들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형마트와 식당 등 3∼4곳에 대해서도 일시폐쇄 등을 검토하고 있다. 부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전주 거주 가족 1명과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 등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북에 거주하는 가족이 20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시 보건소를 통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현재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해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