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애인단체 “민주당 정재호 의원 공천 배제는 장애인 차별” 강력항의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6℃

베이징 13℃

자카르타 29.8℃

장애인단체 “민주당 정재호 의원 공천 배제는 장애인 차별” 강력항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2.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재호 장애인 협회
고양시지체장애인협회, 고양시장애인연합회, 한국장애인부모회 고양지부, 고양시시각장애인협회, 장애인부모연대 고양지부 등 경기도 고양시 장애인단체가 2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당의 경기 고양을 전략공천 방침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고양을은 현직 국회의원을 포함해 4명의 후보가 있어 당규상(특별당규 제16조) 경선이 치러져야 함에도 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돼 잡음이 일고 있는 지역이다.

장애인단체는 민주당이 고양을 공천 과정에서 당헌 제2조 ‘공정’과 ‘정의’의 원칙을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장애인단체는 “정재호 의원은 공천적합도 조사와 지역구 실사결과에서 좋은 성적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신체적 장애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공천에서 배제당했다”며 “정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결정은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배한 결정임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단체는 민주당의 강령 제11조(성평등·사회적약자·소수자)를 근거로 들며 “(민주당은) 재심을 통해 정 의원에 대한 장애인 차별적 결정을 취소함으로써, 강령과 달리 장애인을 차별하는 정당이라는 오명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