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방 어땠어?] ‘더블캐스팅’ 뮤지컬 배우들의 열정적인 도전 ‘신선’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7.3℃

베이징 8.2℃

자카르타 27.4℃

[첫방 어땠어?] ‘더블캐스팅’ 뮤지컬 배우들의 열정적인 도전 ‘신선’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N 더블캐스팅_1회_종합
더블캐스팅
‘더블캐스팅’이 신선한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며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22일 첫 방송된 tvN ‘더블캐스팅’ 1회에서는 대극장 주연을 꿈꾸는 뮤지컬 앙상블 배우들의 열정적인 도전기가 그려졌다.

뮤지컬 앙상블은 주연 배우 뒤에서 무대를 채워주는 일명 코러스 배우. 누구보다 열심히 뮤지컬 무대를 만들어내고 있지만, 무대 위에서 ‘나’만의 목소리를 들려주지 못하는 이들의 간절한 도전이 ‘더블캐스팅’에서 펼쳐졌다. 총 1억 원의 상금과 더불어 대극장 뮤지컬 주연으로 발탁되는 우승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도전자들의 심장 쫄깃한 예선전이 공개된 것.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쟁쟁한 실력자들이 대거 출동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관록이 느껴지는 38살 앙상블계 큰 형님들부터 “이 프로그램의 존재 이유가 이런 것이다. ‘더블캐스팅’이 없었다면 어떻게 이런 배우를 발견했겠냐”는 멘토들의 극찬이 이어진 2년 차 앙상블 배우까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뮤지컬 넘버와 퍼포먼스가 이어지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도전자들의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와 더불어 멘토들을 눈물짓게 만든 사연들도 공개돼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계속되는 오디션 탈락으로 자존감이 바닥으로 떨어졌지만 멘토들의 극찬 속 숨겨둔 매력을 끄집어낸 이들은 앞으로의 가능성을 예고하며 이후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멘토를 맡은 뮤지컬 스타 마이클리, 엄기준, 차지연, 한지상과 연출가 이지나의 때로는 냉철하고 때로는 뭉클한 심사평도 시선을 모았다. 자상한 매력이 돋보이는 마이클 리, 직설적인 평가로 도전자들을 긴장케 만든 엄기준, 긴장한 출연자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부여한 차지연, 뮤지컬 배우의 자질로 ‘발칙함’을 꼽는 등 개성 넘치는 입담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안긴 한지상, 그리고 연출가의 촉을 발휘하며 예리한 안목을 보여준 이지나의 풍성한 조언은 도전자들의 열정적인 무대만큼이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더블캐스팅’은 누구보다 열심히 뮤지컬 무대를 채우고 있지만 주목받지 못했던 앙상블 배우들에게 무대의 주인공이 될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