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스코케미칼·OCI, 손잡고 ‘반도체용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만든다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6℃

도쿄 4.2℃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6℃

포스코케미칼·OCI, 손잡고 ‘반도체용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만든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CI, 포스코케미칼과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합작법인 설립_1
OCI와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을 위한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사진 왼쪽 다섯번째), 김택중 OCI 사장(여섯번째) 및 양사 임원진들이 계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OCI
주력이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포기한 OCI가 돈 되는 유망사업을 찾고 있는 포스코케미칼과 손 잡고 반도체 소재사업으로 빠른 선회를 결정했다.

OCI와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을 위한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합작사는 2분기 설립될 예정으로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 지분으로 투자한다.

양사는 합작사를 통해 OCI 광양공장 내 4만2000㎡ 부지에 연산 5만톤 규모 과산화수소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철강공정 부산물인 코크스오븐가스(COG)에서 추출한 수소를 활용해 과산화수소를 제조한다. 핵심원료인 COG는 광양제철소에서 공급 받기로 했다. 생산공장은 연내 착공에 들어가 2022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과산화수소는 친환경 산화제로 표백제·세정제 등에 널리 활용되는데 필수 멸균제로도 쓰여 메르스와 사스 때 멸균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코로나19에도 방역에 사용되고 있다. 특히 전자급 초고순도 제품의 경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의 생산 공정에서 식각과 세정에 사용되는 중요 소재 중 하나다.

양 사는 “주요 반도체사의 대규모 생산설비 증설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수요가 급증하는 시장환경을 기회로 삼고, 국내 반도체 산업 공정에 필수적인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합작사를 설립하게 됐다”고 사업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합작 투자는 양사의 화학 사업에 ‘윈윈 효과’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은 철강공정 부산물을 원료로 화학제품을 생산해 부가가치를 극대화한다. 또한 소재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종합화학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게 됐다. OCI는 고품질의 원료를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확보하며 1979년부터 운영 중인 과산화수소 사업에서의 경쟁력과 시장 지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되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고부가가치 화학과 소재 중심으로 사업 모델을 고도화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며 “포스코케미칼이 가진 화학 원료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전략과 OCI의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로 새로운 사업 기회와 수익창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택중 OCI 사장도 “과산화수소 사업 고부가가치화를 함께 모색할 파트너쉽을 맺게 돼 기쁘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포스코케미칼과 다양한 공동사업 기회들을 검토하여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