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FIS, ‘클린로드90’ 캠페인으로 90일 연속 전산시스템 無장애 달성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9℃

베이징 14℃

자카르타 27℃

우리FIS, ‘클린로드90’ 캠페인으로 90일 연속 전산시스템 無장애 달성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에프아이에스는 무결점 전산시스템 운영을 위해 ‘클린로드90(Clean Road 90)’ 캠페인을 시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에프아이에스가 운영하는 우리은행 차세대시스템의 최근 90일 간 IT 운영체계 장애건수가 0를 기록했다.

우리에프아이에스는 우리은행·우리카드 등에 IT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금융그룹의 자회사다. 2018년 12월 이동연 사장이 취임한 이후 IT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내부 혁신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작년부터는 무결점 IT운영 체계를 수립하고, 90일 주기로 ‘클린로드 90’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같은 무장애 달성 캠페인을 통해 우리에프아이에스는 우리은행 차세대시스템을 안정화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최근 90일 동안 IT 운영체계상 장애건수 제로(0)를 기록했고, 차세대시스템 오픈 이전인 2017년 대비 지난해 연간 장애 건수도 57% 감소했다.

우리에프아이에스는 장애요인이 되는 항목들을 집중 점검하고 관리하는 과정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전산시스템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설·추석 등 명절과 같이 금융 거래(트랜잭션·transaction) 과다 발생으로 시스템 부하가 급증하는 시기에도 대량 거래를 무난하게 대응했다.

우리에프아이에스 관계자는 “금융기관의 전산시스템은 대고객 서비스의 편의성과 방대한 업무 범위, 대외기관 연계 등의 복잡성 때문에 항상 장애 발생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우리에프아이에스는 IT혁신을 통해 안정적인 대고객 서비스를 보장하고 디지털금융을 주도하는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