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복지부, 군 장병 흡연율 작년보다 0.3%포인트 낮아져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복지부, 군 장병 흡연율 작년보다 0.3%포인트 낮아져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는 ‘2019년 군 장병 흡연 실태’ 조사 결과 군장병 전체흡연율은 40.7%로, 2018년 41.0% 대비 0.3%포인트 감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총 4004명(병사 3001명, 간부 1003명)의 군장병을 대상으로 작년 11월 20일부터 12월 10일까지 21일 동안 흡연 행태, 금연활동, 건강 상태, 흡연 관련 부대 생활, 부대 내 금연 활동 의견 등에 대해 조사했다.

군별 흡연율은 해병대 52.0%, 육군 43.8%, 해군 39.4%, 공군 25.8%으로, 육군과 해군은 2018년 대비 각각 0.6%포인트, 1.5%포인트 증가했고 해병대와 공군은 2018년 대비 각각 1.9%포인트, 3.5%포인트 감소했다.

특히 공군의 흡연율이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대폭 감소하였는데,전체 응답자에게 부대 간부의 금연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공군간부의 금연관심도가 47.7%로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간부의 관심도가 흡연율 감소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병사는 41.6%로 2018년(42.2%) 대비 0.6%포인트 감소하였고 간부는 37.9%로 2018년(37.5%) 대비 0.4%포인트 늘었다.

흡연자 중 87.8%가 군 입대 전에 흡연을 시작했으며 입대 후 흡연을 시작했다는 응답은 9.5%에 불과했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군 장병을 위한 합리적인 금연지원서비스를 마련하는 데 활해 현재 40.7%인 군 흡연율을 더욱 낮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인·의경을 위한 모바일 앱 서비스 개통으로 시간적 제약 및 지리적 특성상 금연지원서비스가 어려운 군인들의 금연을 돕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양성태 국방부 양성태 보건정책과장은 “금연으로 인한 장병 건강 증진은 곧 전투력의 향상으로 이어지므로 장병 개인뿐 아니라 지휘관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군 내 금연문화 확산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