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료계, 코로나19 초기대응 실패…위기경보 ‘심각’·지역단위 방역 가동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5.9℃

베이징 18.2℃

자카르타 31.6℃

의료계, 코로나19 초기대응 실패…위기경보 ‘심각’·지역단위 방역 가동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3: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감염학회, 확진자 폭발적 증가 우려…감염경로 파악 쉽지 않아
의료계, 코로나19만을 위한 진료전달체계로 의료현장 혼란 줄여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양상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확진자 증가세와 사망자 발생 등 전파속도를 감안할 때 초기 지역사회 전파 차단 전략은 사실상 실패한 만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고 지역단위 방역체계를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3일 대한감염학회·한국역학회 등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그 근거로 다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감염전파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동안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환자와 밀접접촉자를 격리해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는 전략을 구사하면서 비교적 상황관리를 잘 해 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대구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자가 나온데다 군부대와 인접지역으로까지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서울과 경기지역에 국한해서 운용했던 코로나19 확산 차단 전략의 수정이 필요하게 됐다는 것이 의료계의 지적이다.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많은 환자가 나오고 있어 역학적 고리를 못 찾는 사례가 다수 나올 것”이라며 “지역사회 감염 확대가 예측되는 상황이니 선제적으로 심각 단계로 격상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한국역학회 회장(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은 “(서울과 경기 등 ) 방역망 밖에서 환자가 폭발적으로 나오고 있어 이런 방역 전략은 더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한다”면서 “환자가 전국에서 발생하는 상황인 만큼, 대응도 ‘심각’ 단계로 올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사진1
지난 17일 서울대학교 병원을 방문한 내원객들이 직원 안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안내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서울대병원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다. 해외 신종 감염병의 ‘발생 및 유행’(관심), ‘국내 유입’(주의), ‘제한적 전파’(경계),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심각) 등 상황진전에 따라 격상되거나 낮춰진다.

방역당국은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1월20일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했다. 일주일 뒤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한 뒤에는 경보 수준을 ‘경계’로 상향했다. 하지만 19일부터 확진자 수가 늘고 사망자까지 발생하자 최고등급으로 위기 경보를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는 인정하면서도 전국적인 확산 징후는 없다며 위기경보 경계 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의료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면서 초기 대응 전략이 실패한 만큼 중앙정부와 함께 지방자치단체별로 지방주도의 방역체계를 가동해야 폭발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대응 우선순위로는 사망자를 줄이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하는 것과 함께 현장의 혼란을 줄이기 위한 의료시스템 정비 필요성도 제기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대구에서 대학병원 응급실 여러 곳이 폐쇄되며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원내감염으로 병원 내의 다른 만성병 환자가 감염되고 중증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며 “경제활동이 지장을 받게 되면서 사회경제적 피해가 엄청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어 “코로나19만을 위한 진료절차 시스템과 진료전달체계를 갖춰 환자 대량발생 시를 대비할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대구처럼 음압병상이 부족하다면 음압이 아닌 1인실에 격리하거나 중증도가 낮은 환자들을 다인실에 수용하는 등의 계획을 세워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소와 지역의사회 공조로 거점 기관을 지정해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거나 응급실에 몰려 중증환자의 진료에 차질이 빚어지는 등의 의료체계혼란을 막고, 고령·만성병 환자 등 고위험환자와 코로나19 감염자간 접촉을 억제해 추가 병원내 감염 및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환자가 123명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는 556명으로 늘었다. 신규확진자 123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75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도 4명으로 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