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소상공인에 마스크 35만개 긴급 지원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8.2℃

베이징 3.8℃

자카르타 26.8℃

중기부, 소상공인에 마스크 35만개 긴급 지원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위해 소공인·전통시장·숙박업소 등 소상공인에 고용노동부서 제공한 마스크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 방지를 위해 고용노동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가 제공하는 마스크 35만개를 소상공인에게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고용노동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가 2월 초 30만개를 제공한데 이어 추가로 35만개를 지원한데 따른 것이다.

마스크 지원대상은 소규모 제조업체인 소공인 사업장, 전통시장 상인, 우한 교민들에게 임시거주지를 제공한 교민 수용지역 숙박업소, 중국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중소기업 등이다.

중기부는 소공인 단체,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지역별 상인회, 숙박업 중앙회 지역지부 등과 협력해 25일부터 개별 소상공인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에 지원하는 마스크 35만개가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등에게 코로나 감염 예방·확산 방지, 영업 정상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중기부는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존 금융지원(자금 지원·융자금리 인하·만기연장)외에도 피해점포 정상화 프로그램을 추가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