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대졸 신입 평균 연봉’ 대기업 4118만원 중기 2840만원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2℃

베이징 6.8℃

자카르타 27.2℃

‘올해 대졸 신입 평균 연봉’ 대기업 4118만원 중기 2840만원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224-2020년-대졸-신입-
취업 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달 3~20일, 지난 3~17일 대기업 등 총 684곳의 올해 신입직 평균연봉을 조사한 결과를 24일 공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직 초임은 4년대졸자 기준, 기본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불포함을 기준으로 조사됐다. 공기업/공공기관은 전일제 정규직 신입사원 연봉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411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4062만원) 보다 1.4% 인상된 수준이다.

중소기업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은 284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2790만원)에 비해 1.8% 인상됐다. 규모별 올해 신입직 평균연봉을 보면 대기업(4118만원)이 중소기업(2840만원) 보다 1278만원 더 많다. 이는 지난해 격차(1272만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올해 공기업/공공기관의 전일제 정규직 신입 연봉은 평균 368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기업의 신입 연봉(3642만원) 보다 1.1%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공기업/공공기관의 신입직 평균연봉(3681만원)은 대기업(4118만원)보다 437만원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격차(420만원) 보다 17만원 더 벌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