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코로나19 대응에 모든 정책 검토 중”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8℃

베이징 8.7℃

자카르타 27.8℃

기재차관, “코로나19 대응에 모든 정책 검토 중”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올라간 만큼 이에 맞는 대책이 무엇인지 논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각 부처가 모든 정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 주재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며 “방역이 최우선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가용 가능한 재정지원을 충분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차관은 최근 외환시장에 대해 “엔화까지 약세일 정도로 달러화 제외 통화가 약한 흐름”이라며 “한국만의 특수한 사정으로 인한 결과인지, 국제금융시장의 큰 움직임에 따른 결과인지 등을 같이 봐야 하겠다”고 언급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한국 성장률을 1.6%로 낮췄지만, 신용등급은 그대로 둔 것을 두고는 “S&P는 코로나19가 1∼2분기가량 영향을 미치는 수준의 충격이고 국가 신용등급에까지 영향을 줄 사안은 아니라고 봤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