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그룹, ‘코로나 19’ 대응 강화… 개별 체온 측정·출근시간 조정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6.5℃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SK그룹, ‘코로나 19’ 대응 강화… 개별 체온 측정·출근시간 조정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서린사옥-우크롭사인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서린빌딩 전경./제공=SK
SK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의 위기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SKT는 건물 출입시 개별 체온 측정을 시행한다. 기존에는 열화상 카메라 모니터링 방식을 진행했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내 공유좌석제 운영방식도 변경된다. 기존에는 같은 층에 3일 이상 좌석을 예약할 수 없도록 했으나,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구성원들의 동선 최소화를 위해 가급적 같은 층에 앉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매일 오전 전 직원 대상 ‘코로나19 일일현황’ 자료를 배포 중이다. 이 자료에는 일일 발병현황·해외출장자 현황·FAQ·주요뉴스 등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24일에는 SK이노베이션과 SKT 등이 임직원의 출근시간을 10시 이후로 조정해 대중 접촉을 최소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