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시장 긴급 ‘안전관리위원회’ 개최…“민·군·관 합심하는 모습 보여야”
2020. 04.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

베이징 6.6℃

자카르타 26.6℃

박원순 시장 긴급 ‘안전관리위원회’ 개최…“민·군·관 합심하는 모습 보여야”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관련 첫 안전관리위원회 개최…코로나19 대책 논의
clip20200224104240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 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관계기관과의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우종운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고자 서울시 안전관리위원회 위원들을 소집해 관계기관의 협력을 당부했다.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안전관리위원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시장은 24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충무기밀실에서 열린 긴급 안전관리위원회에서 “이 자리에 계신 모두가 코로나19에 맞서 시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각자 임무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코로나19 대응 수준이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됐다”며 “이에 시는 긴급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지만 더욱 촘촘한 지역 방역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관계기관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민·군·관이 함께 합심하는 모습을 보여야 시민들도 안심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혜를 모아 달라”며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서울수도방위사령부 등 관계기관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선호 수도방위사령부 사령관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지휘력을 동원해 경계하고 있다”며 “의무인력 및 방역 장비, 병력 등 지원이 필요한 것들을 선제적으로 준비해놨으며 위원회에서 요청한다면 즉각 지원할 준비가 된 상태”라고 말했다.

임용환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은 “경찰도 사안의 중대함을 인식하고 있다”며 “이 자리를 계기로 각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사태가 조기에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 안전관리위원회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과 서울특별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조례에 의해 설치된 법정 기구다. 서울시장 및 서울시 교육감·수도방위사령관·서울지방경찰청장·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장 등 유관기관장과 재난관리책임기관장 등 총 40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서울시장이 맡는다.

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민·군·관 유관기관 협조체계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