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택시업계, 25일 총파업·집회 무기한 연기 결정…“코로나19로 인한 대승적 결정”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7℃

자카르타 27.4℃

택시업계, 25일 총파업·집회 무기한 연기 결정…“코로나19로 인한 대승적 결정”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택시업계가 25일 예정했던 총파업과 총집회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한 결정이다.

택시4개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망,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당초 2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최키로 했던 ‘불법 타다 척결 총궐기대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택시 4개 단체는 ‘타다’의 불법 택시영업 근절과 2월 임시국회에서의 관련 법률안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2월 25일 3만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계획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범국가적 엄중한 시기에 시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발이 될 것을 자임하는 택시가족이 지역감염의 위험을 가중시킬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총궐기대회 연기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택시업계는 “아무런 법적 기준도, 규제도 없이 일개 업체의 자의적 판단으로 영업이 이루어지는 ‘타다’와 같은 여객운송행위는 승객의 안전과 편익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결국 국가의 여객운송사업의 붕괴를 가져올 것”이라며 “국회와 정부는 반드시 2월 임시국회에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통과시킬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2월 임시국회에서 법안통과가 무산될 경우, 우리 100만 택시가족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4월 국회의원선거 등에서 강력 투쟁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