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남 3당 ‘민생당’으로 합당…공동대표 김정화·유성엽·박주현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9.7℃

베이징 13.2℃

자카르타 26.4℃

호남 3당 ‘민생당’으로 합당…공동대표 김정화·유성엽·박주현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생당 출범합니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민생당 박주현(왼쪽 세 번째부터), 유성엽, 김정화 신임 공동대표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 지지기반 3당이 24일 ‘민생당’이라는 이름으로 합당했다.

신당 지도부는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 공동대표 체제로 꾸려진다.

3당은 이날 각당 지도부와 통합추진위원들이 모인 가운데 국회에서 ‘3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을 선언했다.

이들은 합당선언문을 통해 “중도통합 정당이 국민 여러분의 성원 속에서 첫 걸음을 내딛는다”며 “구태 이념 정치와 지역주의의 사슬을 끊어내고, 실용주의 중도 개혁 정치의 한 길을 손잡고 함께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집권여당의 독선과 오만은 극에 달해 있고, 수구 보수세력은 ‘도로 탄핵 정당’으로 재집결했다”면서 “제왕적 대통령제와 극한투쟁의 거대양당제를 타파하고,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신당 당명으로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 대안신당은 ‘민주연합’, 평화당은 ‘민생당’을 각각 제안해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투표를 통해 ‘민생당’으로 최종 결정했다.

기존 3당 합의에따라 김정화·유성엽·박주현 공동대표 중 바른미래당에서 지명한 김정화 공동대표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날 신당 대표로 등록할 예정이다. 각 당에서 1명씩 지명한 이인희, 황인철, 이관승 최고위원도 지도부를 구성한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민생당은 개혁적이고 합리적인 문제해결 정당”이라며 “실천적 행위로 유능한 정당임을 입증하고 정치의 격을 높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성엽 공동대표는 “화학적 결합이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선택지가 없어 고민하는 국민들의 선택을 받아 총선에서 1당으로 승리할 날을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현 공동대표는 “민생당은 제3지대를 열어가는 정당으로, 전통적인 민주개혁세력의 적자로서 자긍심을 갖고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앞줄에 서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