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경영진과 함께 위기 돌파할 것”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9.7℃

베이징 13.2℃

자카르타 26.4℃

[투데이포커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경영진과 함께 위기 돌파할 것”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이노베이션 이사회 김종훈 의장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기업은 실적이 좋을 때 ‘비 오는 날’을 준비해야 하고 좋지 않을 때는 반드시 ‘돌파’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세계 경제가 커다란 어려움에 처한 가운데,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이 이 같은 말로 위기돌파의 의지를 강조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24일 SK이노베이션 사내 뉴스채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기회가 생기고 더욱 단단한 체질로 탈바꿈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경영진 등과의 “합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한미 FTA 협상 당시 한국 측 수석 대표를 역임한 외교 통상 전문가다. 지난해에는 SK이노베이션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외이사 출신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그는 이사회 운영과 관련해서는 ‘소통’에 방점을 찍었다. 김 의장은 “기업의 투명경영·책임경영은 두 말할 나위 없이 중요한 일”이라면서 “‘소통하는 이사회’가 결국 ‘일하는 이사회’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준다”고 했다.

특히 그는 회사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건 ‘사람’이라고 했다. 이 같은 경영 방침에 따라 지난해 SK는 사내교육 플랫폼인 ‘mySUNI’를 런칭한 바 있다.

김 의장은 mySUNI에 대해 “지난 해 업황이 좋지 않아 ‘지금 꼭 필요한가?’라는 기본적인 질문부터 시작해 많은 토론 과정도 거쳤다”며 “이러한 분야에 투자할 수 있는 것은 SK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올해 경제전망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냈다. 김 의장은 “올해 초부터 갑작스런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경제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은 불가피하다”면서 “아직 진정 국면이라고 말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올해 또한 쉽지 않을 것같다”고 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도 “사외이사와 회사 경영진이 합심해 반드시 이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돌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