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상선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2.1℃

베이징 7.5℃

자카르타 27.6℃

현대상선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중동 노선 3개 신규 서비스 제공
전세계 78개 항만 기항… 총 33개 서비스 협력
(사진)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이 정회원으로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서 올해 아시아-중동 노선의 서비스 협력 계획을 24일 공동 발표했다.

하팍로이드(독일)·ONE(일본)·양밍(대만) 등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오는 4월 초부터 아시아-중동 노선에서 3개의 신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디 얼라이언스’는 이번 3개의 신규 중동 서비스를 통해 △극동-중동 서비스 횟수 증대 △직기항 및 서비스 커버리지 확대 △운송 일수(Transit Time) 개선 등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 얼라이언스’ 가 제공 예정인 아시아-중동 서비스의 기항지는 AG1(남중국&중중국-제벨알리·담맘·하마드·소하르)와 AG2 (중중국&남중국-제벨알리·하마드·움카사르·하마드), AG3(북중국&한국-제벨알리·담맘·주베일·아부다비)다.

‘디 얼라이언스’는 이번 중동 협력 개시 이후에도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각도의 합리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 얼라이언스’는 올해 4월부터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지중해·북아메리카·중앙아메리카·중동·홍해·인도 등 전세계 78개 항만에 기항, 총 33개(아시아-중동 노선 포함)의 서비스 제공 계획을 지난 1월에 발표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