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송대, 중국 남은 유학생에 강좌 725개 무료 제공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27℃

방송대, 중국 남은 유학생에 강좌 725개 무료 제공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4. 2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숙사 방역하는 관계자들
2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방역 업체 관계자가 중국인 유학생 도착에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독을 하고 있다./연합
세종 김범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내에 들어오지 못하는 중국 유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에서 온라인 무료강좌가 제공된다.

방송대는 중국인 유학생을 위해 올해 1~2월 개설이 예정된 전공 및 교양 강좌 725개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우한 지역의 중국 유학생이나 감염 증세가 있는 유학생 등에게 강의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학생들은 방송대 ‘유노(U-KNOU) 캠퍼스’에서 모바일이나 인터넷으로 강의를 들을 수 있으며, 중국 등에서 접속할 수 있다.

수업은 유학생 본인이 재학 중인 대학에 온라인 강의 수강을 요청하면 방송대가 해당 유학생에게 온라인으로 수업을 들을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중국 유학생이 많은 부산대와 인천대가 강의 활용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수업을 들은 학생들에 대한 평가와 어디까지 학점을 인정할지 여부 등은 유학생이 다니는 각 대학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류수노 방송대 총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닥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결정이며, 각 강좌의 교수들이 지적 자산을 무료로 개방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