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응답하라 1988’ 김설, 김선영과 4년 만에 재회 “진주는 이렇게 컸는데”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7.9℃

베이징 12.9℃

자카르타 30.2℃

‘응답하라 1988’ 김설, 김선영과 4년 만에 재회 “진주는 이렇게 컸는데”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0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설 SNS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춘 김설과 김선영의 반가운 투샷이 공개됐다.

지난달 28일 김설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4년 만에 만난 선영 엄마~! 설이는 못 알아 볼 만큼 컸는데... 엄마는 여전한 모습이네요~ 영화며 드라마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모습을 자주 봬서 몇년 만의 만남인데도 엊그제 만난 듯 익숙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설과 김선영은 다정하게 얼굴을 맞댄 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특히 '응답하라 1988' 방영 당시보다 훌쩍 큰 김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지인을 통해 근처에 계시다는 이야기를 듣고 불쑥 찾아갔는데도 너무 반갑게 맞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전히 브라운관에 나오는 모습을 보며 설이는 선영 엄마라고 부른답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상암 #볼짱구 #김설 #김선영 #응팔선우네 #응팔진주'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김설과 김선영은 지난 2016년 1월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