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코로나19 발생국 혐오·증오·출입국 통제·송환 깊이 우려”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강경화 “코로나19 발생국 혐오·증오·출입국 통제·송환 깊이 우려”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2. 25. 02: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경화 외교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 "한국, 인간 중시 접근 견지"
"각국 정부, 공황 초래 조처보다 과학적 증거 기반해야"
"북, 이산가족 고통 해결해야...위안부, 피해자·생존자 중심 접근해야"
WHO 사무총장과 면담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사건 및 출입국 통제 조치에 우려를 표하면서 이를 방지하기 위한 각국 정부의 노력을 강조했다. 사진은 강 장관이 전날 제나바 세계보건기구(WHO) 본부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과 면담하는 모습./사진=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사건 및 출입국 통제 조치에 우려를 표하면서 이를 방지하기 위한 각국 정부의 노력을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최근 보고되고 있는 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및 증오 사건, 차별적인 출입국 통제 조치, 자의적 본국 송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2020∼2022년 임기의 인권 이사국을 맡고 있다.

강 장관은 “현재 대한민국은 다른 많은 국가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 환자 치료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새로운 질병에 대응하기 위해 초기 단계부터 인간 중심의 접근을 견지해 왔다”면서 “우리는 모든 진전 사항과 정부 조치에 대해 최대한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했으며 이미 최고 수준인 질병 관리 및 의료 시설의 역량을 더욱 보강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 발생 국가 수가 증가함에 따라 각국 정부는 대중의 공황을 불러일으키는 조처를 하기보다 과학적인 증거에 기반해 이러한 사건을 방지하기 위한 조처를 하고 이를 종식하기 위한 전 지구적인 노력에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북한이 지난해 ‘보편적 정례 인권검토(UPR)’에 참여했다며 “북한이 시급한 인도적 사안이자 인권 문제인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우리의 요청에 호응해 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 “성폭력이 여전히 분쟁 지역에서 전쟁 수단으로 자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현실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유엔 협약 기구가 강조하듯 피해자 및 생존자 중심의 접근이 반드시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그들의 존엄과 명예를 되찾고자 하는 노력을 지속해서 지원하고 있다”며 “그들의 고통스러운 경험이 현재와 미래 세대에게 잊혀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