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 단조사업 떼어내 ‘현대IFC’ 신설
2020. 03. 2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11.7℃

베이징 13.4℃

자카르타 31℃

현대제철, 단조사업 떼어내 ‘현대IFC’ 신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12901010019021
현대제철이 수익성이 시원찮은 단조사업을 떼어내 독립법인으로 출범을 결정했다. 의사결정 효율화와 조직 유연화로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판단이다.

25일 현대제철은 자본금 5200억원 규모 금속주조 및 자유단조제품의 생산 및 판매사업을 분할해 ‘현대IFC’를 설립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3월 말 주주총회에서 의결하면 4월 1일 출범하게 된다.

단조는 금속재료를 두들기거나 가압하는 기계적 방법으로 일정한 모양을 만드는 작업을 말한다. 그동안 조선·풍력발전 등을 주 고객으로 했던 단조사업은 공급과잉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고 사업 재편을 추진해 왔다.

회사는 이번 분할을 통해 사업 전문성을 높이고 향후 시장을 더 대규모로 키워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의사결정이 더 효율적으로 바뀌고 추진 속도도 더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앞으로 모기업인 현대제철은 고로와 전기로 중심의 사업에 더 집중하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