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최대한의 봉쇄정책’ 지역 봉쇄 아냐”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3.7℃

베이징 9.6℃

자카르타 27.4℃

문재인 대통령 “‘최대한의 봉쇄정책’ 지역 봉쇄 아냐”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전파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
고위당정청2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이라는 표현이 나온 것과 관련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김염증(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을 썼는데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대변인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3차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하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는 현 단계에서 봉쇄정책을 극대화시켜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고,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특히 대구, 경북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대한의 봉쇄정책’이라는 표현을 두고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불쾌한 심기를 드러내는 등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발언의 적절성 논란이 일자 홍 수석대변인은 “오늘 당정청 협의 과정에서 방역과 관련된 최대한의 조치 실시 관련 일부 언론에서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로 보도되는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를 바로잡겠다”며 “봉쇄가 우한봉쇄를 연상시키듯 지역을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보건당국에서 전문용어로 봉쇄와 완화라는 용어를 사용한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조기 차단하기 위해 방역적 차원에서 봉쇄와 완화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홍 수석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처럼 지역을 봉쇄해 주민들을 고립시키는 것처럼 보도되는 것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바로잡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수석대변인은 “대구·경북지역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가 직접 방문하고 있고 다양한 형태로 정부가 총력을 기울여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대구·경북 코로나19 차단과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정부와 여당은 최선을 다 할 것이며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