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모빌리티, 렌터카 시장 진출하나… “검토 중”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카카오모빌리티, 렌터카 시장 진출하나… “검토 중”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모
카카오 T 벤티 차량 이미지. 벤티는 대형승합택시 서비스로, 벤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택시를 구입하거나 법인택시는 기사를 채용해야 한다. 현재 택시 운영대수는 여러 규제로 인해 100대를 넘지 못하고 있다./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렌터카 기반 승합차 호출 서비스 시장 진출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여러 시장 상황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하는 수준일뿐,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다. 타다 무죄 판결 이후 불법으로 낙인 찍혔던 ‘기사 포함 렌터카(11~15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가 합법이 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1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