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심재철·전희경·곽상도·송언석 “코로나19 ‘음성’ 판정” (종합)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2℃

베이징 6.8℃

자카르타 27.2℃

황교안·심재철·전희경·곽상도·송언석 “코로나19 ‘음성’ 판정” (종합)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2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 활동 나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YONHAP NO-3823>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인사들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음성 판정을 받은 인사는 황 대표와 심 원내대표, 전희경·곽상도·송언석 의원 등이다.

심 원내대표 등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과 접촉했다. 황 대표는 심 원내대표 등과 수시로 접촉해 전날(2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황 대표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황 후보가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황 후보는 당 대표이자 우한 코로나19 특위 위원장으로서 당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곧장 서울 종로 지역 방역활동에 나섰다.

전날(24일) 자진해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심 원내대표 등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확진자가 발병하기 전에 만났으므로 접촉자로 분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심 원내대표는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입장문을 통해 “당시 동일한 행사에 참석해 같이 검진했던 다른 의원들과 보좌진들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며 “염려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정부는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중국에 대한 한시적인 입국 제한조치를 즉각 시행해 지역사회 감염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중국과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우리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잡힐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부는 마스크, 체온계 등 기초용품이 시중에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예방에 가장 기초적인 필수품인 마스크가 국내에는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서 중국으로 대량 수출되는 것을 국민은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생산능력이 부족하지 않다고 하는데도 국민은 마스크를 쉽게 구할 수 없는 이 답답한 현실을 국민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