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종로서 방역활동…“코로나 종식까지 방역 계속 진행할 것”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9.8℃

베이징 13.6℃

자카르타 27.2℃

황교안, 종로서 방역활동…“코로나 종식까지 방역 계속 진행할 것”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활동 나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YONHAP NO-3423>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5일 “방역활동에 나섰다. 종로 현장 곳곳에서도 우한 코로나19 대책 마련에 초비상”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방어막조차 만들지 못한 무능한 정부, 방어막을 지키느라 최선을 다하는 주민…. 안타까운 마음과 감사한 마음이 교차하면서 저는 치열한 현장으로 들어가 꼼꼼히 소독약을 뿌리고, 주민들의 안전을 살펴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종로 지역에서 방역 봉사활동에 나섰다. 황 대표는 마스크를 낀 채 소독장비를 메고 빌딩 복도와 화장실 등에서 방역활동을 했다. 분홍색 선거운동복 차림에 초록색 ‘새마을운동’ 조끼를 착용했다.

황 대표는 지난 23일 통합당의 종로 총선후보로 단수 추천받았다. 총선을 약 50일 앞두고 선거운동을 본격화해야 할 시점이었지만,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자 이를 잠정 중단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병원에서 ‘음성’ 판정을 통보받자 대외 활동에 다시 나섰다. 다만 득표활동 대신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린 지역구에서 방역활동을 한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종로에 출마, ‘문재인 정부 심판’의 선봉을 자임한 황 대표는 정부의 ‘방역 실패’를 강조하는 동시에, 지역의 ‘지킴이’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 ‘우한 코로나19 특별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다.

황 대표는 “힘을 모으면 이겨낼 수 있다. 여러분께서 우리를 지키듯, 저도 절실한 마음으로 절박한 마음으로 여러분을 지키겠다”면서 “우한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 봉사 캠페인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