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낸드 전체 매출 전분기보다 8.5% 증가…코로나 영향은 우려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0.8℃

베이징 7.4℃

자카르타 27.6℃

낸드 전체 매출 전분기보다 8.5% 증가…코로나 영향은 우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삼성전자, 6세대(1xx단) V낸드 SSD 출시(2)
삼성전자 6세대(1xx단) V낸드 SSD 제품/출처=삼성전자
지난해 불황을 겪었던 낸드플래시 업체들의 매출이 전분기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우려 또한 나오고 있다.

25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낸드플래시 제조업체들의 총 매출은 125억4600만달러(약 15조원)로 전분기보다 8.5%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매출이 44억5100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11.6% 올랐고, 매출 기준 시장 점유율은 1%포인트 오른 35.5%로 1위를 유지했다.

일본 키옥시아(23억4070만달러), 미국 웨스턴디지털(18억3800만달러), 미국 마이크론(14억2200만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고, SK하이닉스는 매출 12억7400만달러 매출로 점유율 6위(9.6%)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낸드 매출 증가는 시장 회복의 신호로 풀이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그 여파로 회복세가 주춤해져 다소 지연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트렌드포스 측은 “코로나19로 가전제품 공급망이 영향을 받아 1분기 메모리 출하량이 평탄하거나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발 이슈가 반도체 수요에 부정적”이라며 “3월 안에만 생산이 중국 IT생산이 정상화하면 1분기에 줄어든 수요가 2분기에 흡수되겠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 연간 반도체 수요가 기존 예상을 하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