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반정동 거주 31세 직장인
2020. 04.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8.4℃

베이징 10.7℃

자카르타 27.4℃

화성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반정동 거주 31세 직장인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2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구급차를 방역하고 있다. /연합
경기도 화성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화성시는 반정동에 거주하는 31세 직장인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수원시 권선구에 있는 직장에 다니면서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 구미에 자차를 이용해 출장을 다녀온 뒤 회사 측 권유로 24일 화성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신고해 동탄성심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돼 왔다.

동탄성심병원은 이날 오전 A씨에 대한 검사 결과가 판정이 어려운 수준이라고 보고, 재검한 결과 오후 1시께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시에 통보했다.

화성시는 3차 검사를 위해 검체를 질병관리본부로 보내 오후 10시께 최종 확진 판정을 통보받았으며, A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자택에 대한 소독을 완료했다.

동거인 B씨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화성시는 A씨의 감염 경로와 동선, 접촉자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으나, 심층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발표를 연기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