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낭만닥터 김사부2’ 소주연 “윤아름 사랑해주셔서 감사”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18.9℃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낭만닥터 김사부2’ 소주연 “윤아름 사랑해주셔서 감사”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주연
‘낭만닥터 김사부2’ 소주연
배우 소주연이 ‘낭만닥터 김사부2’ 종영소감을 전했다.

소주연은 지난 25일 20%를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차 윤아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한단계 더 성장한 소주연은 26일 소속사를 통해 “그 동안 윤아름과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주연은 밝고 엉뚱하지만 때로는 진지하게 상대방을 위로할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윤아름 캐릭터를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실제로 드라마 현장에서 소주연에게 윤아름 같다는 말을 한 스태프들이 많았다는 후문.

이런 윤아름 캐릭터의 다양한 매력과 함께 소주연 특유의 단발머리, 동그란 눈망울, 해맑은 보조개 미소로 실시간 검색에 오르는 등 방영 내내 큰 화제를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