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달청, ‘G-PASS기업, 지패스기업’지정·관리 규정‘개정…내달부터 본격 시행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15.9℃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6℃

조달청, ‘G-PASS기업, 지패스기업’지정·관리 규정‘개정…내달부터 본격 시행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경 조달청5-5
대전 이상선 기자= 조달청은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G-PASS기업, 지패스기업)지정·관리 규정’을 개정,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해외 수출 의지가 높고 역량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에게 지패스기업지정 문호를 대폭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개정 내용을 보면, 종전 ‘최근 3년 이내 수요기관 납품 실적’을 신청 자격으로 요구하던 것을 폐지하고,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 있는 중소·중견기업은 모두 신청 자격을 갖게 된다.

또, 수출 실적, 해외 인증·국제산업재산권·해외 마케팅 자료 보유 등 수출 역량을 집중 평가하고,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능성도 40% 비중으로 평가한다.

해외조달시장 진출은 장기적 지원 연장 제도는 폐지하고, 종전은 지패스기업 지정 후 5년이 경과하면 1회에 한해 3년간, 최대 8년까지 연장할 수 있었으나, 수출 의지와 역량이 있으면 횟수나 기간에 관계없이 재지정 될 수 있도록 했다.

이상윤 조달청 기획조정관은 “지패스 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 높은 기업들을 선발하고 기업들에 대해 폭넓은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