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대구.경북 코로나19 진압 절체절명 과제”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7℃

자카르타 27.4℃

정세균 총리 “대구.경북 코로나19 진압 절체절명 과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대응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
사진10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더 이상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대구·경북의 코로나19를 진압하는 일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대구·경북을 위해서도 그렇지만 대한민국 전체를 위해서도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큰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동시에 지금 대구·경북 확진자가 대단히 많기 때문에 대구·경북 확진자들을 어떻게든지 우리가 감내해야 한다”며 “원인이 어땠든지 간에 그 원인을 잘 치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오늘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도 다녀오는 등 현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데, 우리 의료진들이 너무 고생이 많으신 것 같다”며 “어제 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잠시 쉬고 있는 모습의 사진 한 컷이 국민들에게 많은 걱정과 격려를 보내게 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고 격려했다.

이어 정 총리는 “지금 갑작스럽게 환자가 급증해서 의료진들이 여러 가지 많은 부담을 느끼실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고, 애써주시는데 대해서 국민을 대신해서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지자체나 정부, 특히 의료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가서도 의료진들을 만나 봤는데, 사명감과 헌신적인 의지를 가지고 잘 준비하시는 것을 보고 감사한 마음과 눈물이 날 정도의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최선을 다해서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해, 그리고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