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 여행사들에 “코로나19 확산국 관광객 받지 말 것”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8.7℃

베이징 15.7℃

자카르타 28℃

베트남, 여행사들에 “코로나19 확산국 관광객 받지 말 것”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2. 26.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209010004908_1581232590_1
베트남의 한 쇼핑몰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문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손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국·일본 등 전세계에 확산하자 베트남 당국이 코로나19 확산국과의 관광을 자제할 것을 지시했다.

26일 뚜오이쩨에 따르면 베트남 관광협회는 전날 관광협회 각 지부들과 여행사들에 “코로나19가 발병한 한국·일본·이란·이탈리아와 관련된 여행 프로그램을 제한할 것”을 권고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 권고 조치에는 코로나19 확산국에서 베트남으로 입국하는 여행과 베트남에서 확산국으로 가는 여행 모두를 포함한다.

관광협회는 코로나19 확산국 관광객들을 받지 말 것을 지시하며 이미 에정된 관광 일정을 취소할 수 없을 경우, 상대국 협력사에 21일 전부터 이뤄진 관광객들의 동선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각 여행사과 지역별 관광협회에서 입국한 관광객들의 건강 상태를 면밀히 체크하고 관할 당국에 보고도록 했다. 협회는 2~3월 예정된 일정들도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연기할 것을 권고하며 “코로나19로 여행 프로그램을 취소하더라도 관광객들의 권리를 보장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베트남 관광협회는 여행사들에 코로나19 확산국으로 가는 관광 알선을 자제하라면서, 한국·일본·이란·이탈리아로 이미 여행을 떠난 관광객의 경우 코로나19 발생 지역이나 대중 밀집 지역에 가지 않도록 일정을 변경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규정을 엄격히 이행하되 절대 관광객들을 차별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이 같은 조처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전날 “전염병과의 싸움은 적과의 싸움과 같다”며 “침략한 군대를 퇴치하듯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강력히 대응할 것”을 주문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공안부 역시 지난 11일 이후 한국에서 입국한 모든 사람에 대한 정보를 각 지방정부에 제공하고, 지방정부는 당사자들을 모니터링해 필요할 경우 격리 조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